영화애 대한 감상, 리뷰, 코멘트 등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스포일러에 주의해주세요.

겨우 시작점까지 기어올라온 기분입니다.

파레토

조회

825

댓글

3

2017년 05월 14일 20시 59분 28초 *.69.52.168

안녕하세요. 다음주 수요일에 단편영화 촬영을 앞둔 예비 영화인입니다.

오늘도 일을 끝내고 책상에 앉아서 영화 준비를 하다가 그냥 갑자기 문득 감정이 복받쳐와서 글을 적어봅니다.

 

참.. 오래 걸린 것 같습니다.

시작이 언제부터였는지 솔직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굳이 시작을 정해본다면, 좋아하는 영화에 당당하게 바이센테니얼맨과 가타카를 쓰던 고등학교 1학년 시절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냥 엄마가 기뻐하는게 좋아서 학교에 다니며 공부하던 학생, 그리고 자연스럽게 명문대에 들어가 사촌 형들이 다닌다는 회사에 취직하는게 꿈이었던 학생. 네, 제 시작은 엄청 진부하더라구요.

중학교 시절 몇 번의 꿈이 있었지만 쉽게 포기할 수 있었던 것 같았습니다.

내 꿈들을 지탱해줄만큼 우리집이 넉넉하지 않다는 것도, 그리고 강하게 보이기만 하는 우리 엄마가 사실은 엄청 아프고 눈물도 많이 흘린다는걸 생각하면 나는 그냥 공부만하는게 맞겠구나 생각했었습니다.

 

저는 그렇게 많은 꿈을 지나보냈습니다.

시인, 소설가, 디자이너, 작곡가들을 거쳐 고1때 찾아온 영화감독.

굳이 계기를 찾자면 고1 여름방학 때 원어민 교사와 영어캠프에서 찍었던 영어 영화가 였던 것 같습니다.

당시에 저는 입학 후 1학년 2학기 때까지 반에서 작은 따돌림은 당했어서 아마 지금 찾아보면 되게 자신감없고 찌질하게 찍혔을거라 생각합니다. 물론, 지금 역시 이런 모습이 있긴하지만요.

그 당시 그냥, 엄청 재밌었던 것 같습니다.

영어로 된 시나리오 외우는게 힘들었지만, 카메라를 켜놓고 연기를 한다는게, 카메라를 잡고 친구를 찍는다는게, 다같이 보여 어떤 컷을 쓸지말지 이야기를 하는게, 편집하는게 정말 힘들었지만 그래도 끝내놓고 다같이 영화를 본다는게, 그냥 너무 즐거웠습니다.

그렇게 영화감독이 되고 싶다고 생각했을 때, 전 사실 이전의 꿈처럼 그냥 사라져버릴 마음일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도 전 살이 20kg 가까이 빠졌던 고3 시절, 여러 사람들을 만나며 여러 가르침을 받았던 대학교, 지금의 내 성격을 만들어 준 주방생활을 거치면서도 그 꿈은 마음에 여전히 남아있었습니다.

시나리오 쓰는 법을 몰라 시놉시스로, 소설로 적어보기도 하고, 강의가 끝나고 스쿠터를 타고 혼자 영화관에 가서 4편을 한꺼번에 보기도하고, 전 알게모르게 이 꿈을 소중하게 간직했던게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2015년 겨울, 그 꿈을 정면으로 마주보게 되었습니다.

영화공부도 본격적으로 시작했던게 그 때였습니다.

'영화공부'라곤 하지만 그 땐 그냥 많이 보면 되는줄 알았습니다.

그냥 보고, 다시 보고, 영화 틀어놓고 자고, 아침에 일어나면 잠들어서 못본거 마저보고, 북적이는 버스 안에서는 귀에 이어폰만 꽂아서 소리만 듣기도 하고, 정말 미련하게 보기만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KOCW에서 강의를 듣기 시작하고, 시나리오를 쓰다가 몇 번 갈아엎고 고치고 하다가, 바로 다음주에 촬영을 앞두게 되었습니다. 

거창하게 말하지만 사실 배우는 한 명에 제가 나머지 모든 파트를 맡아서 하지만요.;; (ㅋㅋ)

 

햇수로는 8년, 기간으로는 7년 걸렸습니다.

그리고 이 기간동안 제가 영화적인 재능은 거의 없다는 걸 깨달아 나갔습니다.

대신,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것들을 시기에 맡게 노력해왔다고 생각합니다. 

요리할 때도 그랬으니까요.

쓰다보니 두서도 없고 누구에게 하는 말인지도 모를 글이 되어버린 기분입니다. (ㅋㅋ)

촬영준비란게 혼자하다보니 정말 뭘 해야할지 몰랐는데 지금 이 순간도 뭘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3월부터 준비한다고 영화를 거의 못봤다는게 너무 아쉽습니다.

촬영이 끝나면 가타카를 다시보고 싶습니다.

얼른 시작점까지 치고 올라가, 되돌아갈 힘도 남기지않을만큼 출발해보고 싶습니다.

그냥 많은 선배님들께 이제 겨우 시작할 힘을 얻은 후배가 남기는 말로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영화에 대한 열정 변치 않기를 바래요. 글 읽으면서 단편 영화를 찍는 것을 너무 쉽게 너무나 안일하고 당연스럽기 생각하고 대충해버린 나 자신을 돌아보게되었네요. 부끄럽네요. 모쪼록 좋은 작품 만드세요. 건촬!
2017.05.15-05:40:04
열정 멋있습니다!! 영화인들이 본받아야한다고 생각해요!
다만.. 조금이나마 현장/제작 경험이 많은 사람으로써 조그마한 조언과충고를 남기자면
정말 생각보다 잘 나올 수 도 있지만 왠만하면... 지금 만드시는 1인제작/영상 정말 힘들꺼에요!
그냥 많은영화인들은 동감하리라 봅니다...자신의 첫 단편영화의 연출이 얼마나....힘들었고.. 어떤 건 남들에게 보여주는것조차 부끄러운지....
중간에 난간도 부딪히고, 영화찍다보면 정말 여러가지 어려움에 부딪히죠.
하지만 그것이 본인이 영화에 재능이없어서 그런게 아닌, 그냥 모든사람이 겪는 하나의 과정이라 생각하세요.
한단계 배우는 그런 단계 말이죠

그래도, 만드시는 영화 꼭 잘 나오길 기원하겠습니다~^^
2017.05.19-02:22:43
뭔가 도울일이 있으면 도와드리고 싶네요
2017.05.21-21:57:38
제목댓글 글쓴이 날짜 읽음
학교영화나, 단편영화 ucc등 대중들에게 알리거나 참여했던배우,스텝들이 볼수있게 하시고싶으신분 amagin 2017.05.26 315
유튜브 채널에 영화 상영하실 감독님 계신가요? 이태백이 2017.05.19 504
겨우 시작점까지 기어올라온 기분입니다. 3 파레토 2017.05.14 825
촬영장소 구합니다 5 mns 2017.05.14 476
혹시 ㅠㅠ 해외영화제 출품하신 경험 있으신분 계실까요 ㅠㅠㅠㅠㅠㅠㅠㅠ 제발 ㅠㅠㅠ 1 lollll1 2017.05.10 454
혹시나 영국에서 활동하고 계신 배우분들 연락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2 ofjuese 2017.05.10 470
정현철 감독님의 독립영화 "어서 오세요"가 오늘 미국 인디페스트에서 수상을 했습니다 file Justine 2017.05.09 652
영화를 찍었는데 해외영화제 루트를 모르겠네요 ㅠㅠㅠㅠ 7 lollll1 2017.05.06 1225
양들의 침묵 보신 분들에게 질문 하나 드립니다. 3 89최감독 2017.04.30 808
독립영화나 만들어보려고 하는데 어떻게하나요? 12 돈까스 2017.04.28 1135
오늘 어이없는 일을 겪어서 여기 씁니다. 2 박순협 2017.04.19 983
시나리오 비판/의견 부탁드립니다. 3 updatefile 김준완 2017.04.18 820
해외 영화제 출품 5 file Justine 2017.04.10 1359
전공 과제로 단편영화 시나리온데, 평가 부탁드립니다! 1 file Qoths2 2017.04.07 1053
시나리오입니다. 2 file 또롱이 2017.04.02 1190
단편영화 평가부탁드립니다! 2 CONETI 2017.03.22 1284
조언 부탁드립니다! 4 file 또롱이 2017.03.12 1017
월드워Z 2 - 2017년 6월 9일 개봉예정이라고 합니다. 1 il82com 2017.03.08 1153
이런 영상 느낌은 어떻게 내는건가요? 1 시네시네 2017.03.06 1612
한뼘드라마 시나리오입니다.. 4 file 또롱이 2017.03.03 960
  • 이 게시판의 설정 정보
  • 댓글이 달린 글은 수정이나 삭제를 하지 못합니다
  • 레벨이 0인 회원은 1시간에 한번씩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의 권한 정보
  • 새 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 댓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회원들이 게시판등을 통해 등록한 사진,비디오,게시물등의 저작물은 등록한 회원에게 모든 권리와 책임이 있습니다. 그 외의 컨텐츠는 기본적으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를 따릅니다.저작권에 위배되는 자료가 있을때는 민원창구를 통해 알려주시면 확인후 즉시 삭제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