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애 대한 감상, 리뷰, 코멘트 등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스포일러에 주의해주세요.

더 위치 (2015) 리뷰 - "터부를 목격하다"

포도맛로션 포도맛로션

조회

1241

댓글

1

2017년 06월 06일 00시 14분 18초 *.84.120.240

더 위치 (2015) 리뷰

 

      비평가들 중 어떤 이는 이 영화를 보고는 "봐서는 안될 것을 본 것 같다" 라는 느낌이 든다 하였다. 영화를 여러 조각으로 쪼개 분석하려는 이의 입장으로 볼때는, 이 짧은 문장은 참 많은 이야기를 내포하고 있다.

 

     처음 내게 가장 인상이 깊었던 것은 영화에서 두드러지는 강렬한 빛과 그림자의 대비이다. 램브란트의 그림 같은 샷들이 밝고 어두움의 강한 대비를 사용하여 우리를 미로속으로 이끄는가 하면, 또 어떨때는 한치 앞도 가늠 할 수 없는 어둠속에 우리를 홀로 남겨 놓는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어둠속에서 어렴풋이 보이는 실루엣을 바라보기 위해 우리는 인상을 찌푸리며 화면만을 뚫어지게 바라본다. 그리고 드는 생각. 내가 지금 보는 것이 과연 내가 생각하던 그것이 맞는가? 확실하지 않고, 내 자신에게 의심이 드는 순간이다.

 

     하지만 그 짧은 몇 분도 잠시,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까만 화면을 쳐다보면 쳐다볼수록 이상하게도 더욱더 도드라지며 서서히 분명하게 나타나는 이미지를 눈치채고 나서야 세상에 저게 무엇인가, 하는 충격에 온 몸에 소름이 끼치는 것이다.

 

     재미있게도, 남이 언젠가 지나가듯 말한 무언가가 머릿속에 다시 각인되는 느낌이었다. 영화를 보기전 별 의미없이 지나가듯 읽은 한 비평가의 리뷰 "봐서는 안될 것을 본 것 같다."가 나중에 알고보니 백발적중 한 사주 처럼 작용한 것이다.

 

     "더 위치"의 기분 나쁜 매력은 영화가 다루는 사회 속 "터부"의 기본적인 성질에서 나온다. 툭 터놓고 이야기 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으며 모두가 쉬쉬하는 토픽이지만, 일단 한 번 생각하고 나면 겉잡을 수 없도록 생각이 생각의 꼬리를 무는 "터부." 또한 영화 속 불가해한 터부의 이미지들은 한 번 뇌리에 자리를 잡으면 마치 고장난 비디오 플레이어처럼 끈임없이 머릿속에서 리플레이 된다. "더 위치" 속 강렬하고 미스테리한 이미지들은 우리가 보고싶지 않아도 그러한 식으로 관객의 눈과 뇌를 혹사시키며 혼란스럽게 만든다.

 

     처음 우리에게 비밀스레 공개된 "위치(마녀)," 혹은 늙은 여자의 나체도 그렇다. 저 허연 것은 분명 사람의 살갗 인것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까만 저것은 빛에 가려진 필시 그림자일 것이다 하고 내 생각을 의심하며, 또 내 눈은 나도 모르게 내가 보는 진실을 거부하게 되는 것이다. 계속 뚫어지게 어둠을 쳐다보고 나서야 화면을 가득 채우는 저 시꺼먼 것 모두가 종아리까지 늘어뜨린 축축한 머리카락 이였다는 것을 깨닫고는 온 몸에 소름이 확 끼쳤다. 늙어 쭈글쭈글 한 몸의 이미지가 얼마나 이해하기 어렵다고 몇 분간 계속 쳐다봐야만 비로소 내가 바라보는 것은 노인의 나체라는 것을 깨닫는단 말인가. 자신의 두 눈을 의심케 하는 것. 그것이 "더 위치"가 관객에게 갖는 매력이자 능력이다. 

 

     그리고 정말로 영화의 대부분이 그렇다. 분명히 두 눈으로 똑똑히 보고 난 후에도, 관객과 캐릭터 모두 본 광경을 믿지 못하고 어리둥절해 하고, 제 눈을 의심하며, 혼란스러워 한다. "터부"를 직접 대치하기 보다는 늘 바위 뒤에서, 나무 뒤에서, 혹은 오두막에 숨어서 목격하고 지켜보는 것을 선택한 것이다. 그렇게 우리 눈 앞에서 희생당한 아기, 유혹당한 어린아이, 미쳐버린 어머니 모두가 언제 어떻게 그리 되었는지도 모르게 영화는 숨가쁘게 흘러간다.

 

     분명한 공포와 어디서 오는 건지 알 수 없는 혼란스러움에 캐릭터들이 멈칫하고, 제자리에서 떠는 사이, 우리는 이미 어느 순간에 다다른다. 이미 주인공의 가족은 모두 어디론가 사라졌다. 홀로 무력하게 남은 소녀를 본 순간, 흥미롭게도 영화 내내 우리를 극한으로 몰아 넣으며 이야기의 주된 공기를 이뤘던 극심한 공포와 공황 상태는 마치 파도 부서지듯 잠시나마 모두 사라진다. 울 겨를도 없는 소녀의 가엾은 처지에 우리는 연민을 느낀다.  우리는 마음속으로 소녀에게 이렇게 말을 건넨다.

 

     "과연 위치(마녀)가 그랬구나!”

 

     하지만 우리가 안타깝다 하여 그녀를 위해 화면속으로 뛰어들 수는 없는 노릇이다. "터부"는 그런 식으로 작용하는 것이 아니다. 함께 대면되어 싸워 이겨내야할 악의 끈 같은 것이 아니며, 연민으로 휙 하고 덜어내 사라지게 할 마음의 무게 또한 아닌 것이다. 오히려 우리가 서로의 입술에 손가락을 갖다 대며 쉬쉬 하면 할 수록 더욱 더 보이지 않는 미지의 곳으로 파고 숨어들어가 끈질기게 몇 세기 동안 그 명을 유지하는 바이러스나 벌레같은 것이다. 

 

     영국 과거 속 역사의 한 조각으로 남아있는 마녀 사냥이지만, 이 "터부"의 재해석과 발자취는 분명히 오늘날에도 충분히 충격적이다. "더 위치"에 생생히 재녹화된 제 눈을 의심하는 16세기 영국 시골인들의 감정이, 정말 알 수 없는 방법으로 그들의 두려움과 혼란을 우리 관객들에게도 전염시키기 때문이다.

 

     "봐서는 안 될 것을 본 것 같다.”

 

     이것은 소녀의 입장이기도 하며 관객의 입장이기도 하다. 하지만 관객이란 무엇인가? “바라보거나 듣는 일을 하는 사람”이다. 우리가 관객이 가진 의미에 충실할때에 "더 위치"같은 영화는 우리에게 축복과도 같다. “더 위치”는 달릴땐 달리고, 멈출땐 급브레이크를 밟는다. 램브란트의 그림 같은 샷들이 때로는 캐릭터들을 제한하고 또 놓아준다. 꽉 막혀 있는 클로즈업과 그저 바라보는 것 만으로도 길을 잃을 것 처럼 무한대로 넓게 잡은 숲의 설정 샷이 서로 아름다운 배율로 섞여있다. 그렇다면 "더 위치"는 정지한 그림인가? 그것은 아니다. "더 위치"는 잘 배열된 아름다움에만 국한 되지 않으며, 감히 샘 레이미나 놀란 스러운 역동성이 돋보이는 액션 신 또한 포함한다. 그러한 면에서 볼때 "더 위치"는 자유로이 움직이는 마법에 걸린 그림이라 볼 수도 있겠다.

 

     "봐서는 안 될 것을 본 것 같다.”

 

     정말 그렇다. 하지만 "더 위치"는 분명 다시 보고 싶은 "터부"이다.

 

 

     The Witch (2015) 감독 by Robert Eggers

 

서양인들에겐 마녀가 유명하죠. 동양엔는 무당이 유명하고요. 최태민이나 최순실같은..., 너무 서양 따라할 필요는 없을것 같아요. 나홍진의 곡성 같은 영화가 있으니까요. 우리것을 더욱 발전시켜야 할것 같습니다. 그리고, 우리에게도 인신공양이 있었습니다. 인간을 산체로 바다에 빠뜨리면 그 숫자만큼 엄청난 운빨 상승이 있다는 거죠. 국가가 엄청난 발전을 하기 위해서 300명 이상의 사람을 한번에 바닷속으로 빠뜨리는 제사 ~~~ 아직 실체는 안 밝혀졌지만, 서양의 위치 빰칠정도로 재미있는 우리 전통무속의 콘텐츠가 분명 있을 겁니다. 그리고, 이것을 서양인에게 보여줄때~~~ 서양인들도 동양인을 한 인격체로 대합니다. 우리가 "위치" "블레이드" 지껄이면서 서양것 따라하면 서양애들 한국인들을 "smell " 로 취급합니다.
2017.08.30-14:50:04
제목댓글 글쓴이 날짜 읽음
9월 19일 영화 촬영현장 도와주실 분 1 besthammer 2017.09.14 870
이게 사실이라면...영화인들...좀 양심적으로 일을 해야 할듯... 1 update 닐리리야 2017.09.13 1074
장편다큐 "대한민국 모든 노동자들이 꿈꾸는 그곳... <유토피아>" 1 update 이재화 2017.08.28 581
원빈에게 영화 작품( 책 ) 을 줄려고 합니다. 2 영화감독 2017.08.28 1353
장편영화 #40일간의 뻘짓 1 SuperRookie11 2017.08.28 640
영화현장 질문드립니다. 1 이흥 2017.08.21 892
영화제 출품용 단편 시나리오를 써드리겠습니다. 그리고.. 1 besthammer 2017.08.21 975
8월 19일 ,독립영화인들에게 유용한 GV 를 하는데... 2 태지83 2017.08.17 1103
이럴거면 차라리 배우모집 : 성인물 카테고리를 삭제하는 게 낫다 4 kissgoon 2017.08.14 1815
역사 영화 11 앙투안로 2017.08.07 1033
군함도 28 wns2098 2017.07.31 2492
덩케르트가 벌써 스트리밍으로 떳네요 4 공백길 2017.07.24 1834
최근에 본 영화 중에서 기억에 남는 명대사 2 kgs7408 2017.06.29 1917
존경하는 단편영화감독님들께 바칩니다. 8 배우박기 2017.06.08 3863
더 위치 (2015) 리뷰 - "터부를 목격하다" 1 포도맛로 2017.06.06 1241
겨우 시작점까지 기어올라온 기분입니다. 5 파레토 2017.05.14 2420
정현철 감독님의 독립영화 "어서 오세요"가 오늘 미국 인디페스트에서 수상을 했습니다 1 file Justine 2017.05.09 1819
오늘 어이없는 일을 겪어서 여기 씁니다. 2 박순협 2017.04.19 2125
해외 영화제 출품 5 file Justine 2017.04.10 2136
전공 과제로 단편영화 시나리온데, 평가 부탁드립니다! 1 file Qoths2 2017.04.07 1931
  • 이 게시판의 설정 정보
  • 댓글이 달린 글은 수정이나 삭제를 하지 못합니다
  • 레벨이 0인 회원은 1시간에 한번씩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의 권한 정보
  • 새 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 댓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회원들이 게시판등을 통해 등록한 사진,비디오,게시물등의 저작물은 등록한 회원에게 모든 권리와 책임이 있습니다. 그 외의 컨텐츠는 기본적으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를 따릅니다.저작권에 위배되는 자료가 있을때는 민원창구를 통해 알려주시면 확인후 즉시 삭제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