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하게 수다나 떨자는 곳입니다. 무슨 얘기든지 좋습니다.
단, 이메일/전화번호/사이트주소 등이 포함된 글은 광고글로 처리합니다.

(장문) 스물셋 영화감독 지망생입니다.

DirectorShin

조회

579

댓글

11

2020년 02월 14일 18시 30분 13초 *.170.105.126

안녕하세요.

인터넷에 개인적인 이야기는 처음 적어보네요.

 

저는 올해 스물셋이 된 영화감독 지망생입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의 4년제 영화과 연출전공에 합격해서

1년을 다녔습니다.

 

그 후에 개인적인 사정으로 학교를 관두고

취업을 해서 2년동안 일을 하고 현재 백수가 되었고, 지금은 돈도 없이

그냥 하루하루 글을 쓰거나 영화를 보거나 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저는 영화감독을 하고 싶습니다.

오랜, 그리고 한 번도 의심한 적 없는 꿈입니다.

고등학생 때 영화를 몇 번 찍고, 영화제에서 상영을 하면서

저는 20대가 되면 영화 일을 더욱 열심히만 할 거라고

제 인생은 더 나아지기만 할 거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인생이란 것이 늘 그렇듯 생각한 대로만 흘러가지는 않더군요.

때로는 시간이 아예 흐르지 않는 것 같기도 하고요.

스무 살이 된 후부터 제가 뭘 이뤘는지도 모르겠는데

야속하게도 시간은 벌써 3년이 지났습니다.

 

그렇게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고, 지금의 제 모습을 보니

저는 그저 영화학교를 때려친 스물셋의 아무것도 모르는 가난뱅이 백수가 되어 있더군요.

 

읽으시는 분들께서도 생각하시듯이,

일을 하면 됩니다.

영화 현장에 가서 잔일이라도 할 수도 있는 것이고,

그게 아니더라도 돈을 모아서 단편 영화를 찍어볼 수도 있겠죠.

 

그러나 저의 근래 가장 큰 고민은

한 번도 의심한 적 없는 제 자신과 제 꿈에 대해

제가 의심하기 시작했다는 겁니다.

 

내가 정말 영화감독이 될 수 있을까?

나는 나라는 사람에 대해서 제대로 알고, 주제파악을 하고 있는 건가?

지금 이 시기가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젊은 나이의 방황일 뿐인가, 아니면 내 인생이

실제로 지금 망하고 있는 것인가?

 

여러 생각에 머리는 복잡해지고

몸은 무거워져 게으름에 빠져버립니다.

 

시간이 지날 수록

영화감독이 되고 싶은가에 대한 답은 언제나 YES이지만

영화감독이 될 수 있는가에 대한 답은 점점 희미해져갑니다.

 

제 나이대에 엄청난 업적을 이룬 감독들이 많지 않다는 것도 알고,

그분들도 나름의 고충과 방황을 겪고 성공했다는 것도 압니다만

저의 연약한 정신력에게 지금의 방황은 그저 답답하고 고통스럽기만 합니다.

 

하지만 이런 저에게도 변하지 않는 기둥이 하나 있다면

그건 영화에 대한 제 사랑일 겁니다.

저는 영화가 정말 좋습니다.

이런 사람들 널린 것 잘 알고 있고

저는 영화과에 흔히 널린(학교는 그만뒀지만) 어중이 떠중이일 수도 있다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저는 영화감독이 하고 싶습니다.

 

솔직히, 이제는 제가 나중에 영화감독이 될지 안 될지 모르겠습니다.

설령 된다고 해도 제 능력이 어디까지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스콜세지, PTA같은 감독이 되고 싶지만 제 재능이 얼마나 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영화감독 '지망생'으로서만 살아가다가 죽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고민 저 뿐만 아니라

많은 인생 선배분들께서 이미 겪으셨다는 걸 알고

그 중에선 지금 영화감독으로 성공하신 분들도 계실 거라고 믿습니다.

어떻게 이겨내면 좋을지 궁금합니다.

 

 

아, 그리고 제가 성인이 되고 나서 단편영화를 단 한 편도 연출해본 적이 없습니다. (스태프는 해봤지만)

돈도 인맥도 부족한 경우에 어떻게 하면 단편영화를 좀 더 원활하게 찍을 수 있을지

조언 가능하시면 부탁드리겠습니다.

어디선가 본 글에서 예술인는 일반인에 비해서 우울감을 10배 정도 느낀다고 해요.

에디슨이 그랬죠. 내 실험실에 시계가 없었기 때문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시간과 세월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글쓴님에게 해라 마라 말하고 싶지 않습니다.

자신과 더 많은 대화를 하시고, 굶지 않는 이상 희망은 있는 겁니다.

그리고 이 길이 맞는지 아닌지는.... 무력감과 실패가 쌓여야 안개가 걷힌다고 봅니다.

2020.02.14-20:11:05

정말 좋은 말씀입니다.

마냥 달기만 한 위로가 아니라 뼈에 와닿는 말씀이네요.

사실 제가 위에 쓰지 않았을 뿐

3년동안 정말 힘든 일도 많고 제 여태 삶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시간을 보냈는데 그 동안 저는

그것들에서 배우기보다 그저 마음이 급했었나 봅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2020.02.14-20:35:10
본인의 꿈을 의심하지 마세요. 그리고 본인의 능력을 현실이라는 잣대로 저울질하지 마세요. 저는 1년이라는 시간을, 주 6일 저녁 8시부터 오전 7-8시까지 아르바이트를 하며 보냅니다. 길게 쉴 수 있었던 시간도 작업과 작업 사이 한 달이 되지 못했던 상황이 많았네요. 그렇게 생긴 돈으로 생활을 영위하고 남은 돈으로 작업을 하지요. 작업비가 필요하시면 잠을 더 적게 자고 일하며 돈을 모으세요.
2020.02.14-23:16:16

비밀글입니다.

2020.02.15-14:45:33

비밀글입니다.

2020.02.15-17:19:17

그러나 저의 근래 가장 큰 고민은

한 번도 의심한 적 없는 제 자신과 제 꿈에 대해

제가 의심하기 시작했다는 겁니다.  <<<---- 이부분에 대한것만 몇마디 하고 지나가겠습니다.

 

'경력 3~40년씩 되는 베테랑 프로들도 매일 하는 고민이며, 그런 고민속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행동이 있었기에 끝까지 그 일을 하게 되는겁니다.'

 

자신의 꿈을 매일매일 재확인하지 않는 사람은 그자리에서 멈춥니다. 동력을 잃은 기차처럼. 고민하고 있다는 그 자체를 또 고민하지 마세요. 그 의심과 고민의 실체를 확인하기 위해 열심히 뛰는겁니다. 아무것도 안하면 확인이 불가능하니까요.

 

그리고, 아무리 해봐도, 발버둥치고 별짓을 다해봐도 안되면 쿨하게 떠나면 되는겁니다.

 

-- 한번 시작하면 무조건 끝까지 밀어붙여야 한다는 착각이 가장 위험합니다. 백수질 걷어내고 무엇이라도 본인 스스로 '난 오늘 최선을 다했어'라고 얘기할 수 있는 움직임을 시작할것을 권합니다. 무엇을 하는 사람이 되느냐가 중요한게 아니라 어떻게 사는 사람이 되느냐가 중요한겁니다.

2020.02.17-07:14:56

비밀글입니다.

2020.02.17-09:53:34

비밀글입니다.

2020.02.18-12:09:32

비밀글입니다.

2020.02.18-12:14:19

비밀글입니다.

2020.02.18-12:16:05

비밀글입니다.

2020.02.18-19:30:48
제목댓글 글쓴이 날짜 읽음
공지 광고글 특히 성인광고들 좀 올리지 마세요 6 관리자 2017.06.02 7212
배우,모델 영상 프로필 제작하고 있습니다! 1 new MakeWakestudio 2020.02.22 11
치마가 너무 짧아서 안전부절하지 못하는대 ㅗㅜㅑ new 현윤이 2020.02.22 27
연극을 자주는 아니지만 종종 보러 다니는데, 요즘 계속 원하는 목적달성에 실패하네요. 8 보컬트레 2020.02.20 325
[필독]신종코로나 예방수칙 부잣집도 2020.02.19 137
날씨의 아이 예고편 음악 커버 평가부탁드립니다 4 update 룡쏘 2020.02.17 103
드라마, 영화 미술팀 관련 질문드립니다~ 3 leehj-b 2020.02.17 210
독립영화에서 활동하는 이 배우 조심하세요 ... 인생 조집니다. 엉아감독 2020.02.14 478
(장문) 스물셋 영화감독 지망생입니다. 11 DirectorShin 2020.02.14 579
다큐영화는 페이가 없나요?ㅠ 2 amanda8 2020.02.14 261
음원 필요하신 편집자 분들 계신가용?? BeKindRewind 2020.02.13 119
같이 연습한거 공유하고 스터디 하실분 있나요? 례지례지 2020.02.12 169
극단 스텝일부터 시작하려고 합니다 1 update 히스레저 2020.02.11 283
단순 편집 알바 페이 어느 정도가 적당할까요? xxo 2020.02.08 385
미술팀에 대해 아시는 분 계신가요? 1 와사빙 2020.02.07 208
영화투자 관련 자격증 및 학과가 따로 있을까요? 2 로로랑 2020.02.07 123
다들 영화어디서 많이보세요? 3 곧성인이 2020.02.01 665
오늘 오랜만에 참 좋은 일로 연락을 받아서 기분이 좋네요. 보컬트레 2020.01.31 337
미술팀 일하는 시간이랑 급여가 어떻게될까요..? 4 JU. 2020.01.31 410
생계와 연기의 병행 jjuni07 2020.01.31 289
33살 영화감독 될 수 있을까요? 23 이소룡 2020.01.30 1446
  • 이 게시판의 설정 정보
  • 레벨이 0인 회원은 1시간에 한번씩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의 권한 정보
  • 새 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 댓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회원들이 게시판등을 통해 등록한 사진,비디오,게시물등의 저작물은 등록한 회원에게 모든 권리와 책임이 있습니다. 그 외의 컨텐츠는 기본적으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를 따릅니다.저작권에 위배되는 자료가 있을때는 민원창구를 통해 알려주시면 확인후 즉시 삭제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