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이면 좋겠고.. 그게 아니어도 커피 한잔쯤 옆에 있으면 좋겠고... 스피커에서는 끈적한 브루스나 나른한 보사노바 정도면 딱 좋겠고...

그 많던 미친년들은 다 어디로 갔나...

JEDI JEDI

조회

1199

댓글

24

2002년 03월 16일 17시 10분 34초 *.208.180.136
어릴적에는..
가끔씩 동네를 배회하는 미친년들이 있었다.
어떤년은 공주옷을 입고 머리에 꽃을 꽂고 베시시 베시시 웃으며 살랑살랑 골목을 휘젓고 다녔고,
또 어떤년은 속옷만 입고..아님 그마저도 안입고 사람많은곳을 골라 소리를 질러대며 뛰어 다녔었다.
누군가 '야, 이 미친년아!' 라고 역정을 부리면 그게 그리 좋다고 펄쩍펄쩍 뛰며 즐거워했다.
중학생인 나에게 다가와 '그동안 어디있었어..보고싶었잖아..'라며 야시시한 눈웃음을 치던 그녀들...

어쩐일인지 요즘은 도통 보이지를 않는다.
다들 어디로 간걸까....

문득..그 미친년들이 그립다...
서울의 어느 동네 어떤 맨홀 뚜껑을 열면, 사람들이 잃어버린 것들이 모조리 모여있다고 해요. 사람들이 찾기를 멈춘 개구리소년 다섯도 거기 살고 있고요, 빠뜨린 동전이나 날아간 모자, 사라진 이야기들도 다 그 안에 고스란히 남아있답니다. 글쎄요. 미친년 미친놈들도 아마 거기서 즐겁게 지내고 있지 않을까요. 어느 날을 정해서 일제히 맨홀의 바깥으로 몰려나올 궁리를 하고들 있는지도 모르지요.
2002.03.16-18:08:46
다 우리집에 있어요...으히히히히~ ....<----미친 놈..쩝
2002.03.16-18:44:31
서울의 맨홀 뚜껑이 몇 개나 되는지 모르지만...
매월 정기적으로 맨홀 뚜껑 여는 날을 정해
정확히 같은 시간에 5000명이 넘는다는 필커 회원들이 맨홀 뚜껑 열어보기를 계속하다 보면...
언젠가는 그 맨홀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요. --;;
2002.03.17-02:08:47
맨홀을 열 땐 뚜껑 안쪽면을 잊지 말고 봐야해요 ㅡ.ㅡ;;
2002.03.17-12:35:40
1. 사이트가 봄을 맞아 화사 하게 변했네요. 고생하셨슴다.
2. (생활 속의 과학)
맨홀의 두껑이 동그란 이유는?
(정답)
어떻게 하던지 아래로 빠지지 않는다. 혹자는 정사각형은? 하시는 분도 있지만
대각선으로 하면 빠짐.
3. 우리동네엔 3천만원 이라는 여자분이 있다.
햇살 좋은 날, 슈퍼 마켓 자판기 앞에 서 있는 데...
왜 3천만원이냐면.... 누가 그 여자를 데리고가 강제로
그걸(응응응) 해 버렸단다. 그런데 그 여자분 오빠가 형사란다.
그래서 그 사실을 알아내서, 응응응 한 놈에게 위자료를 받은 금액이란다.
그래서 그 사건이후로 그여자의 별명은 3천만원이다....
2002.03.18-15:24:57
정삼각형도 안빠질것 같은데요 ..빠지나 ..밑변이 높이보다 길지 않나..?
봄맞이 가평 돼지구이 모임을 생각중입니다. 적극 후원이 있다면 ..
2002.03.18-17:02:40
'머리에 꽃을'... 미친년들이 아름다운 이유.
2002.03.18-18:39:01
맨 홀의 뚜껑이 동그란 이유는? 1. 아래로 빠지지 않는다... 2. 인간의 어깨선과 비슷하여 들락날락 거리기 쉽다... 3. 이동하기 쉽다.. 굴려서.. 뭐.. 걍 심심해서.. -_-;
2002.03.18-22:56:07
돼지 구이 모임 찬성이예요...
2002.03.18-22:56:08
오늘부터 굶자.
2002.03.19-00:13:59
오우~또 가평으로....불피우기 연습이나 더 해놔야겟군...ㅋㅋㅋㅋ
2002.03.19-02:13:28
적극 후원...
(자 적극 후원이 있습니다 ^^;)
2002.03.19-12:59:30
음...이상하다..글을 읽다가..어...........결국은.........담엔 또 무슨 리플이 올라올까?
2002.03.19-13:43:15
이의 있슴다!
가평 돼지구이 모임이라굽쇼?
고럼, 돼지고기 못 먹는 사람은 어쩌란 말이십니까?
돼지고기 못 먹는 사람은 봄맞이 행사에 나오지 말라는 말씀은 말아주시길..... 안 그래두 못 먹는다구 넘 구박이 심해서ㅠㅠ:;
2002.03.19-19:57:18
이번 주말에 가자!!! 가버리자....
2002.03.20-09:17:32
돼지고기가 싫으시면 구워드실것을 싸오셔도 되고..아님 감자나 고구마,(소고기)햄을 궈드셔도 되고...
2002.03.20-14:32:32
사람도 구워주나요? 설마 오구리 구워먹진 않겠지?
2002.03.20-17:49:28
아 근데요... 저 사실 몇해전에 미친년 봤어요. 을지로 입구역에서 무슨 은행사이에... 전 지나가고 있었는데 갑자기 어떤 아줌마가 바지를 내리고 오줌을 누는 것이었어요. 저는 허걱 놀랐답니다. 그 놀란 마음을 달랠길 없었죠.
2002.03.20-17:52:50
오줌을 눈다고해서 미친년이라고 부르면 섭하답니다....그 놀란마음을 좀 달래보도록 하세요...;;
2002.03.20-18:08:39
갑자기 누구의 글인지 모르지만..
햇살 쏟아지는 여름 날, 여인이 길가에서 오줌누는 풍경을
아주 충격적이고도 아름답게 묘사해 놓은 글이 기억나네요.
길가에 실례하는 것도 이렇게 묘사하니 아름답구나 했던...
누가 단편하나 찍어 보세요.
"왜 그 여자는 길가에서 그걸 했을까?" 로..
(쓰고 나니 재밌을 것두 같다 ㅎㅎㅎㅎ)
2002.03.20-18:22:34
시작화면에 '리플이 많이 달린 글 30개 보기' 메뉴도 생길듯. ^_^
2002.03.20-18:30:19
것도 좋지... 아... 정말 바람이 좋은 밤이군. 이런날 좋은 친구들과 한잔해야하거늘... 내 어찌 외로이 컴앞에 앉아 있단 말이냐...
2002.03.20-19:54:40
오구리가 요즘 무지 심심하신 모양이군...
2002.03.25-02:14:32
어. 요즘 심심한지 어케 아셨지? 귀신이다.
2002.03.25-04:58:01
제목댓글 글쓴이 날짜 읽음
아프지 마세요 24 jelsomina 2003.11.21 1385
그 많던 미친년들은 다 어디로 갔나... 24 JEDI 2002.03.16 1199
지리산 매표소 아가씨 20 jelsomina 2004.10.19 2298
雷頌 벼락을 노래함 18 anonymous 2004.07.12 2270
오프 리플빨리 달아주세요 .. 17 jelsomina 2001.10.23 1196
징그러운 나이 16 vincent 2004.01.06 1148
그놈의 혈액형 이야기... 15 kinoson 2005.01.29 2578
모두 닥치세요. 14 sadsong 2007.08.15 2702
잡히면 죽는다!!! 14 cinema 2004.07.15 1716
아빠와 페미니즘을 논하지 말라! 14 pearljam75 2004.07.18 1673
첫눈에 반하지 않은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 14 sadsong 2004.10.05 1782
결혼후에.. ^^ 13 sandman 2010.01.17 2365
.... 13 sadsong 2004.05.04 1155
장국영 13 vincent 2003.04.02 1095
연출부의 영화보기 1 12 image220 2007.06.04 3095
두려운 반응들 12 vincent 2003.12.06 995
**OFF** 담주 화요일 어때요 ? 12 jelsomina 2001.10.26 1283
역시 12 ty6646 2009.08.26 1526
최후의 보루 12 pearljam75 2004.07.31 2351
Filmmakers 회원수 10,000명이 되면. 11 sadsong 2003.05.16 1033
  • 이 게시판의 설정 정보
  • 레벨이 0인 회원은 1시간에 한번씩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의 권한 정보
  • 새 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 댓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회원들이 게시판등을 통해 등록한 사진,비디오,게시물등의 저작물은 등록한 회원에게 모든 권리와 책임이 있습니다. 그 외의 컨텐츠는 기본적으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를 따릅니다.저작권에 위배되는 자료가 있을때는 민원창구를 통해 알려주시면 확인후 즉시 삭제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