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애 대한 감상, 리뷰, 코멘트 등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스포일러에 주의해주세요.

추천 영화 미셔너리 재미있어요

쥬다인

조회

177

댓글

0

2016년 06월 20일 13시 09분 18초 *.39.174.104

1.jpg

 

2.jpg

 

정말 오랜만에 스릴러 추천 영화 한 편을 보았습니다!

평점이 꽤 높아서 일단 믿고 보았고, 보길 잘했네요. ^^

 

3.jpg

 

워킹맘인 캐서린은 선교활동을 나온 브룩과 가까워지는데요.

마음도 좋지~ 젊지~ ㅎㅎ 매력 넘치는 브룩과 캐서린은

연인관계로 발전을 하게 됩니다.

 

4.jpg

 

캐서린은 남편이 외도를 해 별거중인 상태였는데

외도라는 일이 있기는 했지만 어느 정도 미련과 아쉬움이

남편에게 남아있던 캐서린 입니다.

 

 

5.jpg

 

그 뒤로 브룩은 숨겨져 있던 사이코 기질이 표출이 되고

본격적인 스릴러 스토리가 전개되네요.

어떤 분들은 뒤로 갈수록 호흡이 길어진다

긴장감이 떨어진다고 말을 하지만

저는 완전 긴장감 가득 찬 상태로 몰입해서 본 추천 영화였어요.

 

점점 캐서린에게 향하는 집착이 과해지면서

캐서린은 브룩의 과거도 알게 되는데요.

여기서부터는 브룩의 마음이 더 이상 사랑이 아닌 것을

캐서린도 알게 되고 관객들도 모두 알게 되죠.

 

6.jpg

 

7.jpg

 

 

애정결핍이라고 해야 할까, 남자는 계속해서 받기만 하려고 하는 상황인데

자신이 원하는 대로 되지 않으면서 문제가 생기게 되네요.

캐서린은 자신과 아이를 지키기 위해서 목숨을 내 놓고

싸이코가 되어 버린, 아니 싸이코 기질을 드러낸 브룩에게 대항을 하네요.

 

일단 상황이, 이혼을 하지 않은 상태인지라

여자도 외도를 한 것은 맞기 때문에

우리나라 정서랑은 조금 안 어울리는 면이 있긴 한데요.

 

 

8.jpg

 

감정을 컨트롤 하는 건 너무나도 어려운 것이고

남편에게 상처를 받은 입장인지라

친절하고 따뜻한 브룩에게 끌렸던 캐서린을 이해 못하는 건 아니네요.

 

다만, 누구가를 만나고 사랑할 때는 정말 신중해야지

감정에 휘둘려서 관계를 급속도로 진전 시키는 것은 좋지 않은 것 같습니다.

 

처음 등장은 젠틀하고 자상하고 근육 빵빵한 브룩이었지만

누구보다 자애로운 선교사가, 무서운 사이코 패스로 변신을 한다는 설정이

흥미롭고 재미로운 추천 영화였어요.

 

9.jpg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남자 주인공이 왜 이런 행동을 하는

사람이 된 건지 그 배경을 조금 설명해 주었다면

이 사람의 심리도 이해가 더 잘 갔을 법 한데요.

 

영화 싸이코를 보아도, 이해할 수는 없지만

왜 저런 사람이 된 건지 그 스토리는 알 수가 있었잖아요.

 

비뚤어지게 된 원인을 조금만 보여주었다면

브룩이 얼마나 외로운 사람이고 그래서 이런 행동을 한 것이라고

납득을 할 텐데 말이죠.

스토커처럼 집착하고 해하려 하는 것은 나쁜 것이지만

어쨌든 영화이니까요~

 

 

10.jpg

 

하지만, 사이코 패스의 모습을 보여주는 모습은

정말 깔~~끔한 추천 영화입니다.

 

무서운 사이코 패스 역을 너무나도 잘해서

영화 후반부 접어드니 남주인공 얼굴이 무섭게 느껴지더라고요.

스릴러 장르 좋아하는 분께 추천 영화로 권해드리고 싶습니당!

 

 

 

제목댓글 글쓴이 날짜 읽음
프로툴 쓰는 사운드믹싱 업체 추천해주세요.. 3 바구바구 2016.11.30 447
단편영화 한편 소개합니다. file ghoguma 2016.11.27 674
제3회 <늦어도 11월에는> 기획상영전 11월30(수)~12월6일(화),7일간, in 필름포럼 rey011 2016.11.25 165
잠들고 있는 단편영화 제보를 받습니다. file ghoguma 2016.11.21 829
러시아 단편 애니메이션 감독 레오니트 시멜코프의 두 작품을 소개합니다. file ghoguma 2016.11.14 525
작품을 내고 혹평을 들었습니다 10 현s 2016.11.13 2602
해외 영화제 출품부터 해외 VOD 배급 까지 해외진출 2016.11.10 457
3분가량 단편영화 피드백 부탁드립니다.. 5 남통이 2016.11.06 990
다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한 단편영화를 소개합니다. file ghoguma 2016.11.05 752
몰입감이 최고인 단편영화 한편을 소개합니다. 3 file ghoguma 2016.11.01 1395
내면의 눈 (Patrick Bokanowski - Battements solaires) 앙투안로 2016.10.05 294
밝은 단편영화 2 모카87 2016.09.19 995
레몬의 서사시 1 앙투안로 2016.09.15 211
단편영화 두편을 소개합니다. 시간 나실때 감상하세요 ^^* ghoguma 2016.09.04 1053
씨네허브 단편영화 두편을 추천합니다. file ghoguma 2016.09.03 693
영화학도 들의멘토를 고르세요 17인의 감독 데뷰의순간 pcps78 2016.08.31 699
재밌는 영화 패스트콘보이 스릴러감 굿! 쥬다인 2016.08.30 318
홍상수 패러디 영화 두편! 추천합니다. file ghoguma 2016.08.27 1120
사냥 볼만한 영화 추천해요~ 쥬다인 2016.08.25 196
<the wonder ring>으로 보는 stan brakhage의 서사 미학 1 김은호 2016.08.15 187
  • 이 게시판의 설정 정보
  • 댓글이 달린 글은 수정이나 삭제를 하지 못합니다
  • 레벨이 0인 회원은 1시간에 한번씩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의 권한 정보
  • 새 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 댓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회원들이 게시판등을 통해 등록한 사진,비디오,게시물등의 저작물은 등록한 회원에게 모든 권리와 책임이 있습니다. 그 외의 컨텐츠는 기본적으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를 따릅니다.저작권에 위배되는 자료가 있을때는 민원창구를 통해 알려주시면 확인후 즉시 삭제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