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애 대한 감상, 리뷰, 코멘트 등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스포일러에 주의해주세요.

신과함께

길리

조회

1315

댓글

6

2018년 01월 05일 12시 05분 31초 *.99.165.15

 

신과함께 이 영화가 그렇게 수작이라고 칭찬받을 만한 영화일까요?

 

저는 보는대 억지성 스토리라인 전개가 유독 눈에 자꾸 띄어서 보기가 힘들던데

 

범죄의 도시 부터 시작해서 요즘 흥작 중 정말 재밌게 본 영화가 없네요

 

그나마 흥미있게 본건 기억의 밤 정도...네요

 

저도 곽경택감독작 '친구'를 보고 비슷한 생각을 했습니다.

특효쪽 스탭으로 참여를 했던 영화임에도 

배우들이 연령대에 안맞는 연기하는걸 보니 몰입이 안되고...

근데 대박이 나더군요.

'이런 영화가 어떻게 대박이 날까...'하는 궁금증과 함께 더 중요한 무엇이 뒤통수를 치더라고요.

'내가 영화를 하려고 하는 한

나는 철저하게 관객들의 취향, 성향에 맞출수 있어야 하는데,

난 뭐하는거지?'

하는 생각 말입니다.

 

저는 환타지영화를 안좋아해서 해리포터는 1편도 보다 말아서 

길리님 의견에 무쟈게 공감은 합니다.ㅎㅎ

 

 

2018.01.05-13:05:04
자기의 취향이 달라서 그 작품 저가로 말하지마세요 .일반인 이면 영화현장속에서 고생하면 찍는 스탭들이나 하루하루 고민하면서 촬영하는 감독 내일을 위해 연기하는 단역 배우 조연배우들 영화를 더 영화같이 만들려고 하는 주연배우들
들이 천만관객을 만들었어요 .고생했어 만든 영화를 여기서 영화가 안좋네 하고 여기서 떠드는게 보기에 안좋네요.
2018.01.05-14:38:14

글쓴이 개인의 생각일뿐. 아집으로 보이진않습니다. 고생했다고 칭찬받을 영화만 있다면 칭찬 안받을 영화는 없겠죠. 신과함께 같은 큰 프로젝트에서 고생이 그렇게 크게 와닿지는 않네요. 물론 영화의 예산과 배우들의 인지도로 고생과 가치의 비례를 따질 수는 없지만, 100만원의 저예산규모에서는 내일도 아니고 오늘만을 위해 연기하는 무명배우들이 많습니다. 그들은 스스로 자기옷챙겨서 지하철타고 새벽에 나오는 '진짜 고생'을 하고있고. 이런 큰 영화만큼의 대우도, 연봉도 훨씬 못받고 고생하는 스텝이 더 많은 걸로 알고있습니다. 하지만 이런분들은 고생했다고 인정받고 싶은건 아니겠죠. 그럼 영화를 찍을 필요없이 돈 더주는 공사판 가면되니까요..

2018.01.05-15:11:19

출연진이나 스탭들의 노고와 영화의 작품성은 별개라고 생각합니다. 그들의 노동이 값지다고 영화를 비판하지 말라는 이야기는 설득력이 전혀 없어 보이네요.

2018.01.08-13:27:44

영화의 완성도나 작품성은 흥행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습니다.

해운대, 디워, 7번방의 선물 같이 삼류 아류 수준이하의 영화도 천만 넘고 하지 않나요.

2018.01.05-18:23:02

디워는 천만 전인 800만 쯤에서 멈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 그것도 손익분기점이 천만이라고 들어서...

2018.01.14-15:35:38
제목댓글 글쓴이 날짜 읽음
장편독립영화 스타박스다방 청와대 청원애 동의 좀 부탁합니다. new paulwonlee 2018.01.16 165
장편독립영화 <스타박스 다방>제작부터 개봉하기까지. new paulwonlee 2018.01.16 330
영화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리뷰 부엉 2018.01.11 238
김숙현 특별전: 여성, 실험, 영화 감상평 앙투안로 2018.01.08 253
신과함께 6 길리 2018.01.05 1315
영화 '가타카' 리뷰 부엉 2017.12.30 311
제가 2014년에 만들었던 졸업작품입니다. 레디액션 2017.12.27 836
특수 청소부라는 직업을 소재로 제작한 "영화"가 아닌 "연극"을 소개합니다. 한가위 2017.12.22 703
제가 최근에 학교 과제로 만든 영화입니다. 레디액션 2017.12.20 654
영화 '쥬라기 공원' 리뷰 4 부엉 2017.12.20 359
단톡방만들었는데요 들어 오실분~? df4334 2017.12.19 1016
영화방송 분장 메이크업을 준비하는 중학생 김유경 입니다. 3 file 중학생김 2017.12.17 709
[농림부] 조선농민사전 영화 상영회 및 영화인들과의 만남 농림부 2017.12.14 434
Netflix 제작될 장편다큐/ 장편영화 찾습니다. (저예산 영화를 찾는게 아닙니다.) togetherM 2017.12.14 760
[농림부] 조선농민사전 영화 시사회 및 영화인들과의 만남 농림부 2017.12.13 396
영화 '양들의 침묵' 리뷰 부엉 2017.12.12 388
영화 '이창' 리뷰 부엉 2017.12.11 388
김주혁 배우님의 왜 그렇게 되신걸까요? 혹시 아시는분? 2 영화감독 2017.12.04 1588
저스티스리그 리뷰 정다바ㅣ 2017.11.30 521
인생영화 어떤게 있을까요?? 4 길리 2017.11.27 851
  • 이 게시판의 설정 정보
  • 댓글이 달린 글은 수정이나 삭제를 하지 못합니다
  • 레벨이 0인 회원은 1시간에 한번씩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의 권한 정보
  • 새 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 댓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회원들이 게시판등을 통해 등록한 사진,비디오,게시물등의 저작물은 등록한 회원에게 모든 권리와 책임이 있습니다. 그 외의 컨텐츠는 기본적으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를 따릅니다.저작권에 위배되는 자료가 있을때는 민원창구를 통해 알려주시면 확인후 즉시 삭제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