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이면 좋겠고.. 그게 아니어도 커피 한잔쯤 옆에 있으면 좋겠고... 스피커에서는 끈적한 브루스나 나른한 보사노바 정도면 딱 좋겠고...

Filmmakers 회원수 10,000명이 되면.

sadsong sadsong

조회

1034

댓글

11

2003년 05월 16일 14시 50분 40초 *.78.93.55
머지않아 필름메이커스 회원이 10,000명이 되면,

필름메이커스 운영자님들께서
있는 돈 없는 돈을 긁어 모으거나,
개인 소장품이라도 팔거나,
승용차라도 잡히거나,
빚이라도 내서,

만번째 가입 회원에겐 14K로 제작된  15cm×20cm 크기의 기념패를,
만명의 전체 회원들에겐 멋진 선물을
나누어주실 것이라는
아름다운 소문이,

믿을만한 이곳저곳의 소식통으로부터
살짝 살짝 들려오고
있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일단 라면을 먹고 오겠습니다.



자, 이제 배부른 상태에서.

정확한 기억은 아니지만,
제가 처음 이곳을 알게되었던 3년전쯤의 회원수가
몇십명? 아니면 몇백명? 정도였던 것 같은데요.
(회원의 양적 증가가 좋은 일이라면) 대단한 발전이고 참 기쁜 일입니다.

----------------------------------------------------------------
필름메이커스의 사람들과 정보, 자료들은
영화를 위한 당신의 머리에,  현실적 · 실무적 도움을 줄 것이고,
필름메이커스의 야릇한 글들은
영화를 위한 당신의 가슴에,  감성발작을 도와주는 훌륭한 촉매가 될 것입니다.
----------------------------------------------------------------
이건 예전에 누군가를 필름메이커스로 꼬셔보려는 의도로
폼나게, 그럴듯하게 쓴답시고 써놓았던 글인데....
(결국 보내진 않았지만.)


그건 그렇고,
10,000명한테 100원씩 걷으면 1,000,000원 맞지요?

한달에 한번, 이 심하다 싶으면
분기별이나 6개월, 1년에 한번씩이라도 거둬서
필름메이커스의 이름으로
누구에게도 거부감이 없을만한 보람되고 좋은 일에 쓰여질 수 있다면.

(필름메이커스의 이름으로 제 술값을 결제해주시던가,
미모의 여인 섭외 및 데이트 비용으로 대주시던가,
어디서 내놓기도 두려운 제 디지털사진기나,
바지 주머니에 넣으면 바지가 흘러내리는 휴대전화기를 개비해주시던가,
활용방안은 많습니다....)



사실, 지금 머리가 멍합니다.
더 사실, 얼마간은 멍한 상태에서 빠져나오고 싶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자유롭지 못한 저는,
다시 제정신 차리고,
가능한 빨리 일상으로 돌아와,
쌓여있는 지난 5일치의 신문을 읽고,
앞으로 5일간은 빛을 보지 않겠습니다.



<욕먹을 질문1>     이메일이 아니라 이매일이고, 메이커스가 아니고 매이커스 아닐까요?
<욕 안먹을 질문2>  그 시간동안, 당신 자신은 얼마나 성장하셨습니까?


sadsong / 4444 / ㅈㅎㄷㅈ
===============================
널 위한 무대 위에서
난 언제나 그냥 지나가는 사람
이름도 없이 대사도 없이

화려한 불빛 아래 서있는 너의 곁을
잠시 지나가는 사람
운명이 내게 정해준 배역....  
어떤 사람

"어떤사람 A" - 윤상
===============================
질문1을 읽고 문득 헷갈렸습니다만, 사전을 확인한 바
mail 과 maker 의 'a' 는 둘 다 [éi] 로 발음됩니다.
따라서 [메일], [메이커]로 적는 것은 옳은 표기입니다.
2003.05.16-15:24:39
제 머리가 괜히 멍한게 아니었군요. 이렇게 단순해질수가....
뒤늦게 깨닫고 삭제하러 왔는데 이미지님 글이 있어서,
*팔림을 무릅쓰고.... 그냥 둡니다. 아.... 지우고 싶다. ㅡㅡ;;
2003.05.16-15:41:09
아쉽게도 기념패나 선물은 없습니다.
대신에, 대대적인 회원정리를 감행할 계획입니다.
이름에 aaa 이메일에 xxx@fuckyou.com 자기소개에 '메롱~' 이라고 적은 '관리자 능멸'형 회원들-
가입만 하고 두번 다시 오지않는 '일사(이트)부재방(문)'형 회원들-
가입의 목적이 게시판에 광고올리기 위한것임이 빤히 보이는 '약장사'형 회원들-
다 정리하고 알짜배기 순수혈통의 회원들만 남겨서....
많아야 5천여명으로 압축할까 합니다.
....물론 시간이 나면;;;
----필커는 양보다 질을 추구합시다----
2003.05.16-15:47:34
ㅋㅋ 웃기네요..
2003.05.16-16:46:33
관리자님 이메일 언제 만들어 주시나요 ? 100원 낼께요
2003.05.16-21:53:06
이야~~~정말 기발한 아이디어라는..ㅋ ㅋ
백원씩 모아서 정모 함 하져~~~전체 회원 다~~ 재미있겠네요..히히~~^^
2003.05.16-22:52:08
저, 정리되는건가요;;
2003.05.17-01:39:45
실밥!!! 이 사람 진짜..본인이 알꺼아냐, 본인이...
...
라고 당당히 말하고 싶다.
사실 나두 언제 해고 될지 몰라 요즘 많이 불안하다우.--;;
가입 인사에 열씨미 코멘트 달면 운영자가 생각은 한번 해보겠다든데..
한번 한다면하는 jedi 가 무섭다.
2003.05.18-23:56:35
회원들이랑 한번 날잡고..대대적인 모임의 날이 만들어지면 좋겠네요. 신문상에도...날지도 몰라요..그러면...^^
2003.05.19-11:14:49
ㅋㅋㅋ
압축은 압집이 좋아요...
2003.05.19-13:02:30
ㅋㅋ 100원씩 거둬서... 복권 추첨 해도 되겠다... 한명에게 몰아주기..
2003.05.24-13:03:15
제목댓글 글쓴이 날짜 읽음
아프지 마세요 24 jelsomina 2003.11.21 1387
그 많던 미친년들은 다 어디로 갔나... 24 JEDI 2002.03.16 1200
지리산 매표소 아가씨 20 jelsomina 2004.10.19 2312
雷頌 벼락을 노래함 18 anonymous 2004.07.12 2273
오프 리플빨리 달아주세요 .. 17 jelsomina 2001.10.23 1199
징그러운 나이 16 vincent 2004.01.06 1151
그놈의 혈액형 이야기... 15 kinoson 2005.01.29 2584
모두 닥치세요. 14 sadsong 2007.08.15 2704
잡히면 죽는다!!! 14 cinema 2004.07.15 1717
아빠와 페미니즘을 논하지 말라! 14 pearljam75 2004.07.18 1676
첫눈에 반하지 않은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 14 sadsong 2004.10.05 1783
결혼후에.. ^^ 13 sandman 2010.01.17 2368
.... 13 sadsong 2004.05.04 1156
장국영 13 vincent 2003.04.02 1097
연출부의 영화보기 1 12 image220 2007.06.04 3097
두려운 반응들 12 vincent 2003.12.06 996
**OFF** 담주 화요일 어때요 ? 12 jelsomina 2001.10.26 1285
역시 12 ty6646 2009.08.26 1532
최후의 보루 12 pearljam75 2004.07.31 2353
Filmmakers 회원수 10,000명이 되면. 11 sadsong 2003.05.16 1034
  • 이 게시판의 설정 정보
  • 레벨이 0인 회원은 1시간에 한번씩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 이 게시판의 권한 정보
  • 새 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 댓글을 쓰실 수 없습니다

회원들이 게시판등을 통해 등록한 사진,비디오,게시물등의 저작물은 등록한 회원에게 모든 권리와 책임이 있습니다. 그 외의 컨텐츠는 기본적으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를 따릅니다.저작권에 위배되는 자료가 있을때는 민원창구를 통해 알려주시면 확인후 즉시 삭제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