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게시판
15,111 개

모르는게 있으면 물어보고, 아는게 있으면 가르쳐주고...
질문은 최대한 자세히 성실하게, 답변은 친절하고 다정하게

고 2, 철없는 고민일까요?

체널오렌지
2024년 07월 06일 16시 51분 47초 66006 6

고등학교1학년부터 제 꿈은 영화 감독이었습니다. 중학교 1학년부터 홈스쿨링을 시작해 작년 영화 감독이 되고 싶다는 꿈을 가졌고. 지인들과 간단한 영상을 찍거나 대학교 워크숍에 참가해 단편 영화를 만드는 등 경험을 해보며 점점 확신이 들었습니다.

 

수능을 준비해야할 나이가 되자 현살적인 입시와 진학의 고민 앞에 놓여졌고 지금까지 제가 하고 싶은 걸 하게 도와주신 부모님들도 진지하게 포기 하는 게 좋겠다고 권유를 하는 상황입니다. 한 해가 반이나 지나간 지금, 간단한 사진 프로젝트 외엔 공부만 하며 양쪽 어디로도 망설여지는 요즘입니다.

 

이 상황에서 영화과를 진학을 할 지 다른 과를 다니면서라도 경험을 쌓을지 고민입니다.

 

저와 비슷한 고민을 하신 분들이나 영화 산업 실무에서 일하시는 분들의 진지하고 소중한 조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미나리오겹살
2024.07.06 17:25
dvcat
2024.07.07 09:07
괜히 영화 선택했다 망한 분들 주변에 많습니다.
영화나 드라마에 나오는 화려한 감독은 손가락에 꼽을 정도뿐입니다. 한 해 영화과 졸업생이 수백, 수천이 나오는걸 생각하면 얼마나 가기 어려운 확률인지 알 수 있겠죠. 신입사원이 대기업 사장까지 올라갈 확률 정도입니다. 게다가 그쪽은 과정내내 꼬박꼬박 월급 나오고, 중간만 가도 꽤 괜찮은 수입을 보장받죠. 하지만 영화감독은 잘나가는 몇 몇을 제외하고는 중견감독도 근근이 살아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영화하고 싶으면 안정적인 직장을 가진 사람과 결혼해라라는 농담아닌 농담이 있을 정도죠.
뭐, 제 인간관계 탓일수도 있지만 제가 자주 만나는 감독들의 대부분은 '예전에 한 편 만들어봤고, 앞으로 언젠간 또 만들겠다'는 분들이지, 실제로는 생업을 위해 다른일들을 하고 계십니다. 그 분들의 대부분은 영화를 한 걸 후회하고 있고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꿈들을 놓지 않으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애초에 꿈이 경제적인 성공이 아니기 때문에 주변 기준으로는 별로 풍족하지 않은 삶을 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다지 불행하다고 느끼고 있지는 않습니다. 그런 사람들이 영화를 하고, 꿈을 좇아 돈 안될것 같은 일을 하며 살아갑니다. 영화를 하고 싶지만 금전적인 부담이 느껴지는 분들은 관련직이지만 감독은 아닌일을 하며 살아가기도 하고요. 그게 자신의 선택이라면 그렇게 살아가야 합니다. 이런 사람들은 남들이 좋다고 해서 그냥 선택했다가 후회하고 더 큰 댓가를 치르고 관련업계로 돌아옵니다. 그래서 오히려 남들의 권유를 듣지 말걸... 이라고 후회하기도 하죠. 그래서 정말로 하겠다는 사람은, 이미 영화과를 정해놓고 사회 전체와 싸웁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이 한 해에 수백명씩 사회에 풀려서 그동안 쌓인 수천명의 사람들과 경쟁합니다. 예술하는건 그래도 일반직장의 경쟁은 안하는거라고 생각할수 있지만, 다른 의미에서는 마찬가지로
보장도 없는 일을 두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거죠. 그 과정을 기꺼이 감내할 수 있는 사람들이 영화하는 사람들이죠.

선택은 자신의 몫입니다.

다만, 한가지 하고 싶은말은...
안전하게 다른과를 들어가서 영화 관련한 경험과 포트폴리오를 쌓아서 영화로 넘어오겠다고 하는게 제일 안이한 생각입니다. 이건 영화과를 선택한 사람도, 다른 과를 선택해 자신의 미래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도 모두 무시하는 생각입니다. 다른과를 가도 미래를 위해 엄청나게 많은 노력을 하고, 긴시간 구직자로 힘든 구직활동을 이어가야 합니다. 그래서 주변 사람들이 그나마 영화보다는 낫다는곳도 이렇게 어려운데 영화를 하면 얼마나 힘들겠냐고 걱정하는 거고요. 그러니 보험으로 다른과를 다니면서 영화를 따로 준비하겠다는 선택하면 이 게시판에 제일 많이 올라오는 질문, '비전공자로 영화에서 xx를 하고 싶은데 도저히 기회가 주어지지 않습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의 주인공이 될겁니다.
이 선택지는 오히려 더 그 전공에 충실해서 안정적이면서도 시간도 여유있는 수입처를 마련한 뒤에 취미로 영화만들기를 하는게 더 나을겁니다. 찾아보면 산업적으로 치열하지는 않지만 열정적으로 영화를 만드는 동호회나 비슷한 모임이 있을겁니다.
체널오렌지
글쓴이
2024.07.07 14:04
dvcat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저도 댓글을 보니 생각이 정리 되네요.
놀란이놀란
2024.07.07 18:58
akdakd
2024.07.07 21:07
립밤
2024.07.08 19:30
아주아주 긴 글을 쓰다.. 너무 잔소리 같아서 ㅋㅋㅋㅋㅋ지웁니다.
저는 그냥.. 영화는 취미로 하는 것이^^ 가장 행복하다!! 말씀드리고 싶어요.
글 등록 순으로 정렬되었습니다 글쓴이 날짜 조회
이런 직업이 존재 하나요? 3 00YES 2024.07.08 56121
4대 보험 되나요? 규뀨 2024.07.08 58677
미술 소품 제작 1 스컵쳐테이 2024.07.07 58907
로케이션 섭외 관련 문의 LEEPDSP 2024.07.07 60529
고 2, 철없는 고민일까요? 6 체널오렌지 2024.07.06 66006
배우프로필에 등록 후 이상한 전화(보이스피싱 등) 받아보신 분 계신가요? 1 맥쿼리 2024.07.06 65753
촬영장소 구하는 방법에 대하여 3 qhsek 2024.07.05 68939
비전공자 다큐멘터리 기획서 쓰는 방법 질문 3 시원한 2024.07.04 77297
미술팀 포폴 준비는 어떻게 해야하나요ㅜ rlo 2024.07.04 0
광고촬영 라이팅 대역이 무슨일 하는건가요? 2 강해린굉장하다 2024.07.04 60801
한국 영화계에서 일하는데 영상과 부전공 도움 되나요? 1 0Rojee 2024.07.04 54764
단편영화 계약서 1 dkwlfkddl 2024.07.04 53174
국군 헌병 옷을 구하고 있습니다-! 백스코퍼 2024.07.03 50115
초보 촬영장비 대여 추천해주세요 1 엘피썰기 2024.07.03 50132
저희가 삽으로 땅을 팔 수 있는 로케를 찾을 수 있을까요?? 김매빌 2024.07.03 45533
흐르는 분장 관련 질문... 2 beannnnnn 2024.07.02 47394
인스타그램에서 한국에서 활동하는 외국 인플루언서 찾는 법 뚜비뚜바바 2024.07.02 44509
유튜브 소유권 이전 관련 문의 LEEPDSP 2024.07.01 43761
편집 보조가 하는 업무가 궁금합니다! 3 thegreenknight 2024.07.01 42275
카메라 관련해서 여쭙고싶은게 있습니다. 4 정성한 2024.06.30 44775
이전
3 / 756
다음
게시판 설정 정보
댓글이 달린 게시글은 수정/삭제 불가
답글이 달린 댓글은 수정/삭제 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