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 게시판
1,856 개

글쓴이의 정보가 노출되지 않는 게시판입니다
오늘은 왠지... 나를 숨기고 싶다면...

로스트 제네레이션

2022년 07월 31일 20시 27분 41초 1106

일본

일본의 현재 40대 전후 세대를 의미하며 빙하기 세대와 상당부분 겹치기도 한다. 아라포(アラフォー)는 around fourty(40세 전후)의 일본식 영어 표현이며 원래는 세대가 아니라 연령대를 이르는 단어로 30대 후반-40대 초반의 결혼을 반포기한 소위 골드미스 여성들을 의미하는 말이었다. 일본에선 대략 2008년 무렵부터 쓰이기 시작했다. 30대 전후는 아라사라고 표현한다. 

 

그런데 이게 이제는 뜻이 더 넓어져서 일본의 장기불황으로 취업 빙하기를 겪은 1970년대 후반-1980년대 초반생 세대를 지칭하는 말로 의미가 넓어지고 있다. 2022년 기준 40전후. 이들은 일본의 버블시대에 성장기를 보냈지만 청년시기부터는 장기불황이 시작되어 취업빙하기와 파견직 확산 등 안정된 커리어를 쌓을 기회가 적어 소득이나 혼인율이 떨어져 앞뒤의 세대에 비해 사회적으로 불리한 가장 처지가 꼬인 세대라고 한다.

 

 

한국

2008년 대침체 이후 사회에 진출하게 된 한국의 젊은 세대도 이 범주에 포함된다. 주로 80년대 중반~90년대에 출생한 세대가 포함된다.

2000년대 말만 해도 3포 세대라고 불리다가 나중엔 N포세대로 표현이 변했고  2017년 말 현재는 그냥 대놓고 한국판 로스트 제너레이션 세대로 불리고 있다. 실제로 한국의 N포세대는 일본의 사토리 세대보다는 그보다 위, (좁은 의미의) 로스트 제네레이션이 더 처지가 비슷한 편이다. 

시간이 흐를수록 표현이 더 강력해진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여러 모로 힘든 세대다. 경기 침체 후 청년 실업률이 정점을 찍을 때까지의 기간은 더 짧은데 청년 실업률이나 니트족 비율은 더 높다니 말 다한 셈.  심지어 한국은 일본에 비해 부모세대가 벌어놓은 부가 상대적으로 적고, 산업경쟁력을 갖추자니 기존의 경쟁방식으로는 중국이라는 장애물이 앞을 가로막고 있어 결국 특화경제로 변화해야 하는데 이것도 말처럼 쉽지 않다. 현실적으로 일본처럼 이 세대도 버려질 가능성이 아주 높기에 이로 인한 문제들이 터질 가능성이 매우 높아이에 대한 대책이 절실하다.

 

 

 

한국이 이미 일본을 앞질렀고 중국이 맹추격 중

 

이길 게 없어서 로스트 제네레이션으로 일본을 이겨버리는 한국의 클라스

 

동아시아 저출산 한국 1위 중국2위 일본3위 

1 / 93
다음